어제 밤, 정확히는 새벽에 잠시 시간을 내어,

1) 지난 12월 화방넷과 함께 [페이스북 백문백답] 이름으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 https://www.facebook.com/pg/korealike/videos/

2) 실시간 방송 후 남은 녹화 동영상 여섯 편을 다운로드 받아서,
>> https://business.facebook.com/korealike/publishing_tools

3) 유튜브에 신규 채널(최규문의 페이스북 라이브)을 개설하고 2)에서 다운받은 파일들을 모아서 업로드 하고,
>> https://www.youtube.com/channel/UCmVabiNHXE8wzBiLyOTnHAA

4) 각각의 동영상에서 가장 괜찮은 장면을 한 컷씩 화면캡쳐로 잡아서 대표 썸네일 이미지를 만든 뒤, 이미지와 해당 동영상의 주요 내용을 요약 소개하는 블로그(홈페이지) 포스트 한 편을 작성해 [개인 홈페이지] 에 올리고
>> https://sonet.kr/752

5) 그 홈페이지 포스트의 링크를 페이스북 페이지(최규문의 페이스북 가이드)로 [공유하기] 한 뒤에,
>> https://www.facebook.com/korealike/posts/1457363747609472

6) 이 게시물을 페이스북 [게시물 홍보하기] 캠페인으로 하루 1만원짜리 광고를 테스트 삼아서 걸어보았습니다.
>> https://goo.gl/xVjb6B

그 결과, 아직 24시간이 안 지나서 6,700원 정도 집행된 중간 점검 결과입니다. 참고해서 한 번 살펴 보시지요….

광고성과_가이드인사이트_코칭광고성과_가이드_코칭_

* 중요한 것은 이들 프로세스와 오리지널 콘텐츠를 확산시키기 위해 콘텐츠 퍼블리싱과 전파를 위해 어떤 부가 작업과 손품 발품을 거치는지를 잘 살펴 보셔야 한다는 점입니다.

SNS는 그냥 콘텐츠만 잘 만들어서 올려놓으면 누군가 방문해서 자발적으로 퍼가는 [인바운드 마케팅] 공간이 아닙니다. 철저하게 전략적으로 자신의 콘텐츠를 손님들이 더 발견하기 쉽고 먹기 좋게 가공하여 발품을 팔고 찌라시(광고)를 뿌리면서 직접 퍼나르는 [아웃바운드 마케팅] 수단이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

페이스북과 페이스북 광고는 그런 노력과 발품을 도와주는 효과적인 도구일 뿐, 콘텐츠를 만들고 가공하려는 관리 운영자의 노력이 선행되지 않으면 겉만 번지르한 장식품에 불과합니다!!

답글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